스토리팜

Story 1

산수유 첫 수확하는 날

  • Date. 2017-01-22
  • /
  • 조회수 : 2,009


지리산 돌담길 산수유는 돌담이 아름다운 산동면 평촌마을 이장님이 마을기업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지리산 돌담길 산수유 나무가 있는 산 밭으로 가는 길에서 풍요로운 10월의 들녘을 만났습니다.                              


산수유는 10월말부터 12월말까지 채취하는데, 나무마다 익는 속도가 다르다고 합니다. 산수유는 3월에 꽃을 피워 12월까지 그 어떤 과실수보다 오랫동안 열매를 매달고 있으니 약효가 없을 리 있나요.           


나무 밑에 그물망을 깔고, 나무가지가 다치지 않도록 채취기로 조심해서 나무를 흔듭니다. 10월 말부터 산동면에서 검은 그물을 실은 차를 만나거나, 모터소리를 들으신다면 "아, 산수유 따는 구나"하면 십중팔중 맞습니다. 


잘 익은 붉디붉은 사랑의 열매가 잎과 함께 낙하합니다.                          


남아있는 열매는 손으로 알뜰하게 땁니다. 물론 새들이 겨우내 먹을 만큼은 손이 닿지않는 가지에 충분히 남겨져 있습니다.


마당에 채취한 산수유를 펴놓고 송풍기로 나뭇잎들을 날려 보냅니다.                                                                                                                                                     

점점 마당이 붉어지고 있습니다. 이토록 붉은 사랑의 열매를 보신적이 있으신지요?                                                                                                                                          
올해는 산수유가 풍년입니다. 우리들 마음도 넉넉해져야 하겠습니다.                    


산수유는 이제 건조를 위해 그릇에 담기고 있습니다. 이후 끓는 물에 세척 및 데쳐져 씨가 제거되고, 건조되어 당분간 저온저장고에서 머물 것입니다. 그동안 지리산에서 보내 온 바람과 햇살과의 붉은 사랑의 추억을 시고 다소 떫은 맛의 즙으로 녹여 낼 날을 기다릴 것입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관련 댓글 0
  • 이름 :
  • 비밀번호 :
  • 스팸방지 :
댓글등록